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철도연, 부피를 1/4로 줄인 ‘접이식 컨테이너’ 시범운영 시작


- 광양~부산, 베트남 및 미주 LA노선 시범운영 시작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이 한국파렛트풀(주)과 공동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가 국내외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철도연은 박홍근 의원실과 함께 7월 12일 오후 1시 30분 국회의사당 계단 앞 행사장에서 ‘접이식 컨테이너’ 시범운영 착수기념식을 개최하고, 이어서 국회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국제세미나를 진행했다.


철도연이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는 화물이 없는 빈 컨테이너를 접어 부피를 1/4로 줄이는 새로운 개념의 컨테이너다. 접이식 컨테이너 4개를 쌓으면 일반 컨테이너 1개와 부피가 같아져 빈 컨테이너를 더욱 경제적이고 효율적으로 보관, 운송할 수 있다.



<접이식 컨테이너 주요 개념>



빈 컨테이너 운송 및 보관 시 최대 75%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전체 컨테이너 사용량의 20%를 접이식 컨테이너로 대체했을 때 전 세계 빈 컨테이너 운송비용을 연간 약 2.6조원 절감할 수 있다. 국내는 해상운송으로 연간 약 710억원, 수도권~부산 구간에서만 연간 약 200억원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접이식 컨테이너는 부피, 강도 등 기존 컨테이너와 동일한 기준으로 제작됐으며, 원격으로 작동하는 전용 장비를 활용하여 쉽고 간편하게 접고 펼 수 있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지원한 ‘접이식 컨테이너 기술개발(2017.3.~2020.12.)’ 연구사업으로 개발됐다.


<철도연이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



접이식 컨테이너는 7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국내는 광양-천안-부산-광양 노선에서 시행하고, 국외는 부산-베트남 하이퐁항의 동남아 노선과 미국 로스앤젤레스(LA/LB) 항에 이르는 미주노선이 대상이다.


기존 물류 인프라와의 연계성, 효용성 등을 검증하고, 글로벌 시장 실용화를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현대상선, SM상선, 장금상선, 고려해운 등이 참여한다.


접이식 컨테이너는 지난해 11월 한국선급으로부터 컨테이너형식인증을 획득했으며, 지난달 6월 미국시험재료협회(American society for testing materials)가 정한 트럭 및 철도 운송 진동기준(ASTM D4169-16) 시험을 통해 운송 안전성을 검증했다.


<철도연이 개발한 접이식 컨테이너>



‘기술로 물류혁신을 이끌다! 접이식 컨테이너’를 주제로 진행된 국제세미나에서는 ‘세계 해상 컨테이너 물동량 현황 및 문제점(발표: 최재성 Clarksons pastou 한국법인 대표)’, ‘한·중 간 빈 컨테이너 운송 방안(소우 지안민 상해해사대학 교수)’, ‘접이식 컨테이너의 기술개발 현황과 기대효과(김학성 철도연 책임연구원)’에 대해 발표했다.


최재성 Clarksons pastou 한국법인 대표는 대량 수송, 운송시간 및 비용 절감 등 컨테이너 수송 효과와 함께 전 세계 컨테이너 물동량을 분석하고 빈 컨테이너 운송 문제점 등을 설명했다.


소우 지안민 상해해사대학 교수는 한·중국 간의 컨테이너 운송량을 비교하고, 중국과의 물동량이 활발한 인천항에 빈 컨테이너 물동량이 많은 원인을 분석했다.


<접이식 컨테이너 기대효과>



김학성 철도연 책임연구원은 접이식 컨테이너의 특징과 기술개발 현황을 소개하고 기대효과와 시범운영 등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그리고, 이어서 하헌구 인하대학교 교수의 진행으로 박일하 국토교통부 물류시설정보과장, 최준석 현대상선 상무, 원승환 군산대학교 교수, 우종균 동명대학교 교수가 참여하여 ‘접이식 컨테이너 활용 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박홍근 의원은 “접이식 컨테이너가 국내·외 노선 시범운영을 통해 실증효과를 검증하고, 상용화를 이루어 우리나라의 물류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외 시범운영 계획>



나희승 철도연 원장은 “접이식 컨테이너는 항만 및 컨테이너 야드의 가장 큰 이슈인 빈 컨테이너 보관에 필요한 공간 문제를 해결하고, 도로 화물 운송 차량의 교통혼잡 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기술”이다며,


“향후 동북아 공동화차가 운영되면 동서 간의 물동량 불균형을 해소하는 물류 장비로 활용성이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시범운영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 상용화까지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19-11-09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