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철도연, 한-터키 철도협력 활성화를 위한 터키 철도 고위공무원 초청연수



- KTX 시승·고속철도 현장 및 연구시설 방문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은 11월 19일부터 23일까지 국토교통부 지원으로 터키 철도청 고위공무원 등을 초청하여 교통분야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터키 철도청 및 차량제작사 투바사스 등 7명이 참여했다.


터키 방문단 일행은 철도연 의왕 본원, 충북 오송의 철도연 무가선트램 시험선 및 종합시험선로 건설현장, KTX 시승, 고양차량기지, 현대로템 창원공장, 서울역 등 다양한 철도 현장을 방문하면서 한국 철도기술의 현주소와 발전상을 직접 체험했다.



<철도연은 터키 철도청 고위공무원 등 7명을 초청하여 철도분야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철도연은 KTX-산천 및 430km/h 해무열차 등 고속철도 기술개발 성과를 비롯해 한국 철도기술의 발전과정 및 연구현황 등을 소개했다. 터키 참가자들은 특히 한국의 고속철도기술과 연구시험시설, 시험인증체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23일 더프라자호텔에서 진행된 철도협력세미나에서는 한-터키 양국의 철도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향후 양국의 철도기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터키 방문 대표단 수석대표인 일한 투바사스 사장은 “5일간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주요 철도시설과 연구성과 등을 경험하면서 한국 철도기술의 발전된 모습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앞으로 한국과의 철도기술 협력을 통해 터키 철도의 기술 혁신이 가속화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특히, 일한 사장은 “환율 문제 등으로 고속철 사업 등 주요 사업이 지연되고 있고 주요 부품 및 기술의 국산화 문제 등 해결해야 할 사항이 매우 많지만, 철도기술 및 산업발전에 대한 터키 정부의 의지가 강하다”며 “한국 철도기술의 발전상을 모범 사례로 삼고 싶다”고 언급했다.


철도연 나희승 원장은 “철도연은 정부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축을 위한 동북아 공동화차 기술개발 및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베트남, 인도 등 주요 협력국을 대상으로 철도기술 전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터키 철도와도 협력을 강화하여 한국의 첨단 철도기술이 세계로 뻗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3일 더프라자호텔에서 진행된 한-터키 철도협력세미나 모습>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19-10-02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