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철도연, 지반 침하 막고 비용 절감하는 말뚝 기술 개발

  • 작성자홍보협력팀
  • 등록일2018-03-06 09:00:00
  • 조회수2708
  • 파일

 

- 기존 교량 공법 대비 건설비 30% 이상 절감 효과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나희승)은 연약지반에서 콘크리트궤도를 건설할 때 잔류침하량 기준(30㎜)을 충족하면서도 기존 교량공법에 비해 건설비를 30% 이상 줄일 수 있는 침하억제공법인 ‘말뚝공법’을 개발했다.

 

철도 설계기준상 자체 하중으로 인한 지반 침하는 30㎜ 이하여야 한다. 그런데 최근 철도의 고속화ㆍ중량화로 인해 침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연약지반에 철도를 건설할 때는 주로 교량을 놓는 경우가 많은데, 1㎞당 건설비만 400억 원 내외다. 말뚝공법을 활용한 토공사로 대체하면, 1㎞당 건설비가 170억 원 정도다.

   

철도연은 성토지지말뚝공법과 궤도지지말뚝공법 2가지 기술을 개발했다.

 

성토지지말뚝공법은 연약지반에 파일을 시공하고 그 위에 토목섬유를 설치해 지반침하를 막는 기술이다. 공사기간도 단축시켜 유럽 각국의 도로ㆍ철도공사에 많이 활용되고, 중국 고속철도는 범용공법으로 채택하고 있다.

 

궤도지지말뚝공법은 기존의 자갈 대신 콘크리트궤도가 활성화되면서 부지에 구멍을 뚫은 후 긴 파일 2개를 심어 지지층을 만들어 낸다.

 

성토지지말뚝공법은 익산∼대야 복선전철 1공구에 실제 적용해 지난해 12월 공사를 마무리했고, 궤도지지말뚝공법은 현재 연구 개발을 진행 중이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19-06-08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