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국산 레일체결장치, 첫 상용화 추진

국산 레일체결장치, 첫 상용화 추진

- 철도연·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사업 참여 희망업체 공개설명회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김기환)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철도공단, 이사장 강영일)과 공동 개발한 콘크리트 궤도용 KR형 레일체결장치를 현재 건설 중인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 구간에 최초로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원주~강릉 철도건설 구간의 레일체결장치 제작참여 희망업체에게 공정한 입찰참여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4월 29일(수) 철도공단 대전본사 6층 회의실에서 공개설명회를 개최한다.

 

레일체결장치는 레일을 침목과 궤도 하부 콘크리트에 고정해주는 장치로 열차 하중을 고르게 분산시키고, 충격을 완화해주는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개발된 KR형 레일체결장치는 철도 하중을 분산시켜주는 탄성패드에 개선된 폴리우레탄을 적용해 탄성패드의 강성이 급격히 높아지지 않도록 했으며, 체결장치에 들어가는 스프링을 새롭게 설계해 열차 주행 방향에 대한 저항력과 체결력을 높였고, 부품 무게를 14% 경량화했다.

 

또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을 적용하여 고속철도 콘크리트 궤도에서 충족해야 하는 13㏀ 이상의 전기저항성능(42㏀)도 확보했다.

 

철도연과 철도공단은 핵심부품 공급원 다각화를 통한 공정한 경쟁체계를 구축하고, 국내 철도기술 발전 및 국내 부품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13년 4월부터 레일체결장치를 공동 개발하여, 2014년 4월 호남고속철도 정읍~목포 300m 구간(전남 장성군)에 시험 부설했다.

 

철도연 김기환 원장은 “레일체결장치 국산화를 통해 수입대체 효과 및 중소기업 기술이전으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됐다.”며 “앞으로 레일체결장치를 비롯한 핵심부품의 성능을 개선시켜 철도 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20-03-11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