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지진 대응시스템으로 철도가 더 안전해진다!

지진 대응시스템으로 철도가 더 안전해진다!
- 철도연, 지자연과 지진조기대응시스템 구축을 위한 연구협력 협약 -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홍순만, 이하 철도연)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규한, 이하 지자연)은 철도에 지진조기대응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융복합 연구협력 협약을 12월 30일 오전 12시, 경기 의왕시 철도연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철도 지진조기대응시스템의 핵심기술인 국내 지반환경을 고려한 지진피해 위치 및 규모의 조기예측, 조기대응 통합 시스템, 철도시스템과의 인터페이스 기술, 지진계측시스템 실용화 기술 개발, 그 외 철도 지질자원, 철도터널 및 지하공간 건설기술 분야의 연구성과 창출을 위한 융복합 연구 추진 등 양 기관 간 연구협력을 활성화 하는 것이다.


철도 지진조기대응시스템은 지진이 발생할 때, 대부분의 지진피해를 야기하는 S파에 앞서 진행되는 P파의 진폭변위와 최대 주기를 측정하여 임박한 지진의 피해위치와 세기를 예측함으로써 열차 운행을 조정하고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시스템이다.


지진조기대응시스템의 가장 중요한 성능은 지진발생 후 경보까지 소요되는 시간과 피해 위치 및 세기에 대한 예측의 신뢰도이며, 경보 소요시간은 일본 10초, 대만과 미국 20~30초인 반면 우리나라는 2011년 기준 평균 130초 수준이다.


현재 철도에는 경부고속철도에 35개의 지진감시 시스템이 설치돼 있지만, 지진발생 시 철도시설물의 이상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단순 모니터링 기능으로 국내 철도시설물의 지진조기대응시스템과 활용사례는 없는 실정이다.


개발 중인 철도 지진조기대응시스템이 완료되면 기존 경보 소요시간을 20초 이내로 단축하여 지진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의 위치와 세기 예측을 통해 열차 운행을 조정하는 등 비상대응체계 구축이 가능해진다.


실 예로 2011년 일본 동북지방의 대지진 발생 시 시속 270km 이상으로 운행하던 신간센 고속열차가 조기대응시스템인 UrEDAS (Urgent Earthquake Detection and Alarm System)을 통해 탈선 없이 비상정지 할 수 있었다.


지자연 김규한 원장은 “그동안 지자연이 개발해 온 국내 지반환경을 고려한 지진대응 핵심 원천기술을 철도연과 함께 철도교통에 실용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으며, 철도연 홍순만 원장은 “지자연의 지진예측 원천기술을 철도연에서 실용화 해 더욱 안전한 철도시스템으로 거듭 나겠다.”고 전했다. 


컨텐츠 담당자

담당부서 : 홍보협력팀 연락처 : 031-460-5162 최종수정일 : 2020-03-11

만족도조사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